백야의 로드맵

글쓰기, 어떻게 쓸 것인가



나에게 있어 글쓰기는 현재 나를 만들어준 스승이기도 하며 앞으로 이끌어 갈 중요한 네비게이션입니다. 그리고 나의 축복을 가져다주는 '성수'이기도 합니다. 그리고 글을 쓰지 않았다면 지금 내가 하는 일에 모든 것이 막막하고 막혔을 것입니다. 말보다 글이 더욱더 강하다고 느낍니다. 예전에 구입했던 책을 다시 한 번 더 보게 되었습니다. 사실 아직도 멀었다는 저의 글쓰기 실력. 글을 쓸 땐 감정이 들어가도 혹은 감정이 안들어가도 안되는 미묘한 것 같습니다.








솔직히 저도 글쓰기가 마냥 좋은 것은 아닙니다만 쓰지 않으면 허전한게 글인 것 같습니다. 8년간 좋든 싫든 해온 것이 글쓰기였기 때문인데요. 그런데 대다수의 사람들은 글쓰기는 어렵게 느낀다고 합니다. 그리고 지속하기 어려운 것이 글쓰기라고 합니다. 제가 일기를 열심히 쓰는 이유도 어쩌면 글쓰기가 제 적성에 맞아서 그럴 수도 있겠군요.

그리고 글을 쓰면 감정이 더욱더 풍부해지고 더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. 그리고 자신의 감정이 어떠냐에 따라 글에 담겨진 의미가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. 글쓰기란 참 미묘하고 신선하고 어렵습니다. 그런데 항상 나를 기쁘게 하는 것 같습니다. 아니 흥분시키는 것 같습니다. 저에게 글쓰기는 평생해야 하는 것 같습니다. 아니 평생하고 싶습니다. 자세한 동기는 없지만 그래야만 할 것 같아요.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Comment +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