백야의 로드맵

3개월을 기다려온 제품이 드디어 오늘 나올 것 같습니다. 여기에서 "같습니다."는 언제나 변수가 생기기 때문에 적어 보았습니다. 그리고 또 어떤 변수가 생길지는 모르나 그것 또한 하나의 배움이자 경험이라고 생각하고 겸허하게 받아들 일 것입니다. 올 해는 그 동안의 울타리만 맴돌지 않고 제대로 제가 하고 싶은 것에 한 발자국을 남기고 싶습니다.

솔직히 걱정도 됩니다. 혹시 내 모습과 내 마음에 바뀔 것 같아서요. 나 자신에게 관대해질까 또 두렵습니다. 이 두려움이 오히려 미래에 내가 추구하는 창조적 신념에 많은 기여를 할 것을 믿고 싶습니다. 믿는대로 이루어진다는 신념이 있기에 그렇게 믿을 것 입니다.


그러나 이것이 진짜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. 긍정적인 사고 안에 비판적인 에고가 필요할 때도 있는 것 같습니다. 그래야 초심을 잃지 않을테니까요.

저작자 표시
신고

Comment +0

티스토리 툴바